[생태우수지역 생태관광] 강원도의 생태우수지역을 마음에 담다

2018년 9월부터 11월까지 강원도 곳곳의 생태우수지역을 총 8차례 다녀왔습니다. 가을부터 초겨울까지 만난 강원도의 풍경을 보여드리겠습니다.


◇ 1차 : 2018. 9. 21(금), 동강유역(강원도 평창)

생태우수지역 생태관광 1차, 충청북도 음성군 ‘높은뜻마중학교’ 아동 및 인솔자분들과 함께 강원도 평창의 동강유역을 다녀왔습니다.

최승혜 자연환경해설사님과 함께한 평창동강 민물고기생태관에서는 다양한 종의 민물고기를 보고, 3D 입체 영상도 보고, 물고기 탁본 그리기 체험도 했습니다.

오후, 백룡동굴 탐사를 위해서 1분가량 작은 배를 타고 동굴 입구로 향했습니다. 아이들은 동굴만큼이나 배를 타고 오가는 시간을 즐거워했습니다.

백룡동굴에서는 2개조로 나뉘어 전문가이드의 인솔 하에 탐사를 했습니다. 종유석, 석주, 석순 등 동굴 지형과 박쥐 등 동굴 생물에 대해 해설을 들으며 동굴 구석구석을 다녀왔습니다. 때로는 걷고, 때로는 엉금엉금 기어서 모두 함께 동굴 탐사를 무사히 완수해내서 뜻깊은 체험이었습니다.



◇ 2차 : 2018. 9. 29(토), 인제·양구

생태우수지역 생태관광 2차, 충청북도 충주시 ‘그린지역아동센터’ 아동 및 인솔자분들과 함께 강원도 인제·양구를 다녀왔습니다.

인제 냇강마을에서는 ‘생태농원탐방’, ‘오방색팔찌만들기’ 체험 활동을 했습니다. 미로정원, 생태놀이터, 연못, 동물농장 등의 코스로 이루어진 생태농원탐방을 하며 아이들은 그 어느 때보다 자연과 친해질 수 있었습니다. 또한 서로 도와가며 오방색팔찌를 만들면서 성취감도 높이고 우애도 쌓았습니다.

오후에는 양구 두타연을 다녀왔습니다. 2개조로 나뉘어 각각 안윤자 자연환경해설사님, 장암석 자연환경해설사님과 함께 두타연 탐방로를 거닐었습니다. 바닥이 훤히 보일 정도로 맑은 두타연 폭포처럼 아이들의 웃음도 참 해맑았습니다.



◇ 3차 : 2018. 10. 12(금), 한반도습지(강원도 영월)

생태우수지역 생태관광 3차, 충청남도 천안시 ‘예사랑지역아동센터’ 아동 및 인솔자분들과 함께 강원도 영월의 한반도습지 일대를 다녀왔습니다.

최재명 자연환경해설사님의 해설을 들으며, 한반도지형을 탐방했습니다. 얼마 오르지 않았는데도 발아래에 펼쳐진, 우리나라와 똑 닮은 한반도지형을 보며 아이들 모두 신기해했습니다.

이어서 위에서 내려다보았던 바로 그 한반도지형, 선암마을로 이동했습니다. 뗏목에 앉아 발장구도 치고 물수제비도 뜨며 한반도지형을 온 몸으로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오찬 후 인근에 있는 장릉, 단종역사관을 관람하고 마지막 일정을 위해 동강생태정보센터, 영월곤충박물관으로 이동했습니다. 곤충박물관 곳곳을 자유롭게 관람하고 3D래프팅, 4D곤충 체험을 했습니다. 동강, 곤충에 대해서 지식을 습득했을 뿐 아니라 다채로운 체험도 즐길 수 있었습니다.



◇ 4차 : 2018. 10. 20(토), 인제·양구

생태우수지역 생태관광 4차, 충청북도 진천군 ‘사랑나눔지역아동센터’ 아동 및 인솔자분들과 함께 강원도 인제·양구를 다녀왔습니다.

인제 냇강마을에서 ‘생태농원탐방’, ‘떡메치기’ 체험 활동을 했습니다. 생태농원탐방을 하며 아이들은 자연 하나하나를 마음에 담으려 했고, 해설사님의 해설을 귀담아 들었습니다. 또한 으쌰으쌰, 쿵짝을 맞추며 함께 떡메를 치면서 협동심을 발휘했습니다.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질 않았던 시간이었습니다.

오후에는 안윤자 자연환경해설사님과 함께 두타연 탐방로를 거닐었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해설사님의 해설을 귀담아 듣고, 꼼꼼히 메모까지 하면서 두타연에 심취하는 시간이었습니다.



◇ 5차 : 2018. 11. 4(일), 동강유역(강원도 영월, 정선, 평창)

생태우수지역 생태관광 5차, 한국생태관광협회 영리더스클럽 등 생태관광 홍보활동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과 함께 강원도 영월, 정선, 평창의 동강유역을 다녀왔습니다.

가장 먼저 영월 뗏목마을에서 뗏목체험을 했습니다. 뗏목 방향도 잡아보고, 물수제비도 던져보고, 발장구도 치고 주변 경관을 바라보며 알차게 한반도지형 둘레를 한바퀴 돌았습니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두 해맑게 웃으며 뗏목체험을 즐겼습니다.

오찬 후에는 정선 고성산성 문화제 현장을 들렀습니다. 마을 청소년들이 운영하는 체험 부스, 마을 주민들이 펼치는 공연, 주민들이 찍은 사진 전시 등을 즐겼습니다. 무엇보다, 이미 점심식사를 한 것을 잊을 정도로 맛있는 잔치 음식을 먹으며 칠족령을 오르기 위한 기운을 충전했습니다.

고성산성 문화제의 여흥을 잠재우고, 마침내 칠족령 트래킹을 시작했습니다. 남상철 자연환경해설사님과 정선 제장마을에서 칠족령 전망대까지 오르고, 평창 문희마을로 내려올 때는 최승혜 자연환경해설사님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