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DMZ 철새도래지 등 6개 지역,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

January 31, 2018

환경부에서 철원 비무장지대(DMZ) 철새도래지 등 6개 지역을 
생태관광지역으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이번에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받은 6개 지역입니다. 
▲철원-DMZ 철새도래지(철새평화타운) 
▲정읍-월영습지와 솔티숲 
▲영양-밤하늘·반딧불이공원 
▲김해-화포천 습지 일원 
▲밀양-사자평습지와 재약산 
▲제주-저지곶자왈과 오름

 

철원-DMZ 철새도래지(철새평화타운)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일대에 위치한 DMZ 철새도래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조류인 두루미의 전 세계 최대 월동지로 유명하며, 자연환경이 우수합니다.

 

 

 

 

 

 

정읍-월영습지와 솔티숲

 

정읍의 월영습지와 솔티 숲은 평지와 산지의 특성을 모두 갖고 있는 습지 생태계입니다.
내장산국립공원과 함께 생태 관광을 즐길 수 있습니다.

 

 

 

 

 

영양-밤하늘 반딧불이공원

 

영양의 반딧불이공원은 지난 2015년 아시아 지역 최초로 국제밤하늘협회에서 국제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된 곳이다. 반딧불이 서식지로도 유명하며, 왕피천 생태경관보전지역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김해-화포천 습지 일원

 

김해의 화포천 습지 일원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조류인 황새와 2급인 독수리가 사는 곳이며, 지난해 11월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밀양-사자평습지와 재약산

 

밀양의 사자평습지와 재약산도 2006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특히 올해 1월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곤충으로 새로 지정된 은줄팔랑나비가 집단으로 살고 있습니다. 

 

 

 

 

 

제주-저지곶자왈과 오름

 

제주시 한경면 저지리 일대에 위치한 저지곶자왈과 오름은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과 산림유전자원 보전지역에 속한 곳입니다. 

 

 

 

 

 

 

이들 6개 지역이 추가됨에 따라 환경부 지정 생태관광지역은 제주 동백동산습지, 순천만 
등 기존 20개 지역을 포함해 총 26개 지역으로 늘어났습니다. 
환경부는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된 곳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주민협의체를 중심으 
로 재정지원, 홍보 등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특히 신규 지정된 6개 생태관광지역을 집중 지원해 지속가능한 생태관광을 통한 자연과 인간의 공존과 주민소득 증대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새롭게 선정된 6개 지역 모두 생태관광에 대한 열의가 높고 우수한 잠재력을 가진 지역이며 이번 생태관광지역 신규 지정으로 우리나라 생태관광의 저변이 확대되고, 환경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현명한 이용을 하는 지역발전 모델로 생태관광이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Please reload

주요 블로그

'제5회 생태관광 페스티벌' 체험하고 즐기고, 가을청취 느끼며...

November 6, 2019

1/10
Please reload

최근 블로그 
Please reload

과거 12개월 자료
Please reload

키워드로 검색